[리뷰] AIR JORDAN 11 LOW "MIDNIGHT NAVY" by 오렌지킹



안녕하세요. 6월의 첫 리뷰;; 오렌지킹입니다.

오랜만이죠? ㅎㅎ;; 
그 동안 딱히 쉬려고..한 건 아닌데
갑작스런 여행에, 미쿡에서 들어온 친구놈의 습격에,
그리고 오버워치에...오버워치에...오버워치에...;;; (같이 하실 분!!) 
리뷰 쓸 시간이 없었네요^^;;

조던2 로우, 조던9 로우, 페니2 올스타 등등 리뷰할게 많은데 자꾸 밀려서 큰일입니다!!

자, 오랜만에 쓰는 리뷰인 만큼 뭔가 멋진 녀석을 내놓아야겠죠?
오늘 리뷰할 제품은, 

AIR JORDAN XI LOW "MIDNIGHT NAVY"
에어 조던 11 로우 "미드나잇 네이비" 입니다 :)


작년 11월 경에,
마이클 조던의 둘째 아들, 마커스 조던이 몇장의 사진을 유출했다는 기사가 있었죠. 



위 두 사진을 포함한 몇장의 사진들이었는데.
블랙/검솔 조던11 로우가 곧 발매 된다는 기사였습니다.

저도 해당 내용을 풋셀 및 제 블로그에 옮기기도 했었는데요.

좀 더 찾아보니...아래와 같은 사진이 있더군요;;


끈의 위치로 볼 때...바로 위의 사진과 동일한 사진은 아니지만, 같은 곳에서 찍은 신발 처럼 보입니다.
윗사진은 누벅, 아랫사진은 메쉬로 보이기도 하구요.
그리고 위의 네이비색 조던11의 사진은 2014년 2월 기사에 올라온 사진이더군요.

최초로 이 사진이 언급된 기사에서도 블랙/검이 아닌, 블루/검 에어 조던 11이라 부르고 있구요.
그 밖에도 몇장의 출처가 불분명한 사진들이 있긴한데...중요한게 아니니 넘어가도록 하죠 ㅎㅎ;;

2014년에 처음 공개된 의문의 조던11 로우는 2016년 6월에 들어서야 발매가 됩니다. 


유출 된 샘플과 실제 발매된 제품과는 점프맨 글씨 색상의 차이가 있긴 합니다.
노란색(금색) 글씨가 들어갔던 샘플과는 달리,
정식 발매 된 제품은 그냥 흰글씨, 흰 점프맨으로 나왔죠.


점프맨 로고라도 금색 자수 처리를 해줬으면...하는 아쉬움도 남습니다만,
뭐 깔끔하니 나쁘지 않달까요? ^^;;


그러고보니 남색 조던11은 처음?인 것 같은데.
이외로 블랙/검 보다 네이비/검이 조합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그간, 검은 조던11은 너무 많이 나오기도 했구요.


"미드나잇 네이비"는 말그대로 깊은 밤, 한 밤 중의 남색이란 뜻인데요.
이름처럼, 깊고 묵직한 푸른 색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붉은끼가 도는 남색을 별로 선호하지 않는데요,


모니터 마다 색이 다르게 표현되니, 제대로 보이실런지 모르겠습니다만 ㅎㅎ;;
이번 조던11 로우 미드나잇 네이비는 윗 사진에서 가장 왼쪽의 남색에 가깝습니다.
그 바로 오른쪽의 붉은 빛(보라 빛)이 도는 남색도 의류/제품에 많이 쓰이죠.

이 녀석은 옵시디안 블루에 가까울 만큼, 깊은 푸른 색을 갖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늘 똑딱이(D-lux 109)로 사진을 찍다가
오랜만에 미러리스 (A7M2)를 꺼냈는데, 아 역시 다르긴 다르네요^^;;


올 연말에 나올 조던11 스페이스 잼 OG와는 달리
최근 조던11들 과 같은 낮은 에나멜 높이와 실루엣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오히려 이 실루엣이 더 익숙하달까요? ㅎㅎ

그리고 늘 투명한 아이스솔만 보다가, 보란듯이 나타난 생고무창이란!! 캬...
검솔빠인 저로써는, 이번에 동시 발매된 체리와 네이비 사이에서 큰 고민 없이 네이비를 선택했습니다.


음...금색 점프맨 이었다면...금색 점프맨 이었다면...


에나멜이 비치는 저 붉은...색은...나이키 박스군요;;
치울 껄 그랬나;;


이번에 찍은 사진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컷인 것 같아요 ㅎㅎ
왜 인지는 모르겠지만, 검솔, 우동끈, 깊은 남색, 그리고 강조 된 에나멜 토박스의 조화가 뭔가 묵직하니...마음에 드네요 :)


사진에 사이즈 스티커가 나온 김에;; ㅎㅎ
이번에도 널널하게 신으려, 반업하여 290으로 구입하였는데요.
신자마자  '헛!'...조금 놀랐습니다.
타이트하더군요;;

다른 제품들도 다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끈도 기존 조던11 로우에 비해 조금 더 짧고,
발 볼도 더 타이트한 느낌입니다.

아, 그리고 그 밖에 느낌 점은,
제가 얼마전에 조던11 로우 IE (망사 로우)를 개시 했는데,
어제 이 녀석을 시착해보니...뭔가 쿠션이 다른겁니다;;
같은 전장에어 겠지만, 뭐랄까...뒷축쪽이 더 빵빵하달까요;;

물론, 어디까지나 정확한 이야기가 아닌 제 느낌일 뿐 입니다만^^;;
발 볼도 그렇고, 제가 가진 조던11 로우 콩코드, 브레드, 조지타운 과는'조금' 다른 느낌이네요.
(그렇다고 막 엄청난 차이는 아닙니다^^;;;;)

다른 풋셀 식구분들은 어떠신지 궁금하네요. 


(신발이 삐뚫어졌지만...다시찍기 귀찮으니 그냥 올리기로...)
검솔은 뭐...가장 완벽한 아웃솔 아닙니까! 아주 그냥 죽여줍니다!!
더불어 변색 걱정도 없고, 내구성도 기대해도 좋겠죠.




뭐 워낙 유명한 조던11이라, 별다른 리뷰없이 일기...감상문;;을 적게 되었는데
솔직히 재미는 덜하네요...아하하하;;; (죄송합니다) 

조던11 체리도 곧 배송 될텐데 (결국 둘 다 산거냐..;;)
도착하면 비교 사진 또한 찍어봐야겠습니다.

OG컬러웨이는 아니지만,
뭔가 단순하고 묵직한 컬러웨이라 그런지, 만족도가 굉장히 높네요 ㅎㅎ
앞서 이미 이야기 했지만, 미드나잇 네이비 컬러가 굉장히 예쁘고,
검솔, 흰 미드솔과의 조합 또한 깔끔해서 좋습니다.

마치...저의 중고딩 시절 (90년대 중후반)
큼지막한 남색 남방/티셔츠에 통큰 면바지 입고 흰 운동화 신고 다니던...ㅋ 그런 느낌이네요.

체리가 도착하면 또 마음이 바뀔런지는 모르겠으나,
아~ 만족스럽네요. 강추 드리고 싶습니다^^

이상, 오렌지킹이었습니다